kokkoma's Home
 
 
 
 
Photo Album

 
 

414
Entries Written

985
Corrections made

1,108
Corrections received

214
Friends


Read more

Latest entries

kokkoma

사랑여 어디까지 가니?(恋の七変化[しちへんげ])

여기까지야 마침표... 그 뜻은? 가운데가 없잖아~ 그건 비밀... 흐흐흐 そなたもここまでよ 闇に葬りたまえ その極意は? 理に適っているとでも? それは、秘密じゃ・・・うはははは
  •  
  • 51
  • 2
  • 2
  • Korean 
Jul 19, 2015 21:21
kokkoma

번역 연습(한국 현대시→제가 번역해 본 일본어) No.16

진달래꽃     김소월 ツツジに託す思い  キム・ソウォル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우리다 わたしを拒んで 去るのならば 何も言わずに潔く見送りましょう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  
  • 81
  • 5
  • 2
  • Korean 
Jun 22, 2015 01:21
kokkoma

이 길 With native lang

달콤한 향기가 바람을 타고 코앞을 스쳐 간다. 아카시아의 계절이 왔구나. 아니다, 꿀벌이 좋은 이 꽃은 사실 가짜 아카시아지. 한국에선 아까시나무라고 하나? 가짜 아카시아의 하얀 꽃잎이 팔랑팔랑 흩나린다. 가로수길을 걸어다니며 노래를 흥...
  •  
  • 97
  • 7
  • 3
  • Korean 
Jun 8, 2015 02:54
kokkoma

번역 연습(한국어 책→제가 번역해 본 일본어) No.15

이 번역 연습으로 이용하고 있는 책에도 여름이 왔습니다. 올해도 짧은 홋카이도의 여름이 왔습니다. 이 연습에 사용한 한국어(점선보다 아래)는 한국인 여행 작가가 쓰신 문장이며, 저는 그저 책을 교재로 일본어 번역 연습을 한 것뿐이기 때문에(오...
  •  
  • 102
  • 2
  • 2
  • Korean 
Jun 4, 2015 12:09
kokkoma

초여름 날씨에 이끌려서(初夏の陽気に誘われて) With native lang

어제는 오랜만에 휴일다운 하루를 보냈다. 아침 6시에 일어나 세수도 하지 않은 채 한국 드라마를 보며 책을 읽으며, 침대 위에서 10시쯤까지 빈둥거렸다가 점심을 겸한 늦은 아침 식사를 했다. 배도 채웠으니 이제 활동하고자, 창 밖을 보더니 유난히...
  •  
  • 114
  • 5
  • 5
  • Korean 
May 24, 2015 17:16
Read more
See all

Group

5
Threads

68
Members

저는 외국인입니다
한국어를 공부하시는 여러분!! 한국인이랑 이야기하는 게 무섭지 않아요? 진짜 한국인이랑 이야기하는것도 좋은데 한국어를 통해서 여러 나라 사람들이랑 교류하면 좋겠죠??...


Read more

Testimonials from My Friends

jinjunp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하시고, 일본어도 열심히 공부하시는 꼬꼬마님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일본어를 가르쳐주시기 때문에 새로운 표현을 배우고 있어서 항상 고마운 분입니다~!
namulip
요리, 시, 일상 등 다양한 내용의 글을 쓰시는 분 입니다.^^. 한글로 쓰시는 글을 읽고 있으면, 일본분이라는 사실조차 잊어버릴 정도로 능숙한 어휘력을 보여주십니다. ^^. 언제나 흥미진진한 내용을 적어주시기 때문에, 이 분의 글은 언제나 기다려집니다. ^^. 일본어의 어휘력도 상당하시기 때문에 첨삭해주시는 내용 또한 일품이십니다. ^^ 만약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신 분, 일본어를 공부하시는 분이라면, kokkoma씨와 친구가 되어보시는건 어떤가요. ^^?
yuribada
언제나 흥미를 끄는 한국어 일기를 쓰시는 분입니다. 감성이 넘치는 글을 읽다 보면 첨삭하는 것도 잊어버려서 두 세 번 다시 읽곤 합니다. 다양한 쟝르에 걸쳐서 일본어도 같이 쓰시기에 일본어 공부에 많이 도움이 됩니다.
のはう?
食べ物が大好きのこっこまさんです 手作りの美味しい美作をみていたらお腹がグウグウ~して大変になります 作り方や作る過程を写真添付で見せてくれるので こっこまさんの日記さえいれば料理番組なんかいらない!
ボケサツ
コッコマさんの韓国語は丁寧で理解しやすいながらも、たびたび出てくる自然かつ上級の表現には感心せずにはいられません。また、いつも日本語の原文を載せていただき、日本語の学習にも大変役に立ちます。豊かな描写と感情表現は陽気な気持ちがよく伝わり、私もいつかはコッコマさんのような素晴らしい日本語ができればと思い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