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뉴스 받아쓰기

  •  
  • 226
  • 2
  • 2
  • Korean 
Dec 16, 2017 14:25
2017.12.15 KBS 뉴스 받아쓰기 체크 부탁드리겠습니다.



[편의점에서 간단한 상비약을 팔기 시작한 지 5년이 지났습니다.
해열 진통제와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13개 품목이 허가를 받고 판매 중인데요.
지난해에만 300억 가까운 매출을 올려서 초기와 비교해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정부는 소비자 편의를 위해 상비약 종류를 더 늘리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요.
하지만 약사회는 오히려 국민들의 건강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이유를 대면서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편의점에서 파는 약들은 감기나 소화 불량 등 비교적 가벼운 중상에 쓰입니다.
특히 밤늦은 시간이나 후일에 많이 팔리고 있습니다.
"약국이 문을 닫는 야간과 심야 시간 때 매출 비준이 50%가 넘습니다. 최근에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감기약과 해열제의 매출이 크게 뛰고 있습니다."
사기 편리하다 보니 품목을 늘려 달라는 요구도 적지 않습니다.
"상처가 난다든지 속병이 갑자기 난다든지 이랬을 때 필요한 약들은 좀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초부터 심의 위원회를 구성해 편의점 의약품 품목 확대를 추진해 왔습니다.
이달 초 열린 5차 회의에서 기존의 품목 외 제산제와 지사제를 추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됐습니다.
약사회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편의점 상비약 도입 이후 관련 부작용이 3배 가까이 늘어난 데다 특히 제산제와 지사제의 경우 오남용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겁니다.
"소화제와 달리 질병군에 들어가는 치료제입니다. 설사한다고 그 원인을 따져 보기 전에 무조건 지사제를 먹게 된다면 세균성 장염이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약사회가 모레 청와대 인근에서 대규모 반대 집회를 열기로 한 가운데 정부는 다음 달에 6차 회의를 열고 품목 확대를 다시 논의할 계획이어서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