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에 남는 날에 대한 글 쓰기- 독일에서 첫 날

  •  
  • 879
  • 0
  • 4
  • Korean 
May 27, 2013 12:54
저는 저음으로 독읠에 간 날을 가장 기억에 남은 날입니다. 8년 전에독일에서 공부하기 때문에 독일에 있는 한 대학교에 신청하기 후에 2달동안 기다리고 확인 받울 수 있는지 없는지 몰라는데 원전 많이 걱정했었습니다. 마침내 확인 받고 바로 여관하고 비자 신청 서식을 채우고 빨리 보내서 3주 후에 다 확인 받았닌데 마음놓았습니다.

그 후 비행기표를 샀는 데다가 가방을 쌌고 그 날 밤에 비행기를 탔습니다. 공항에서 제 삼촌는 제가를 마중했습니다. 밖에 갈 때 독일은 이렇개 달린지 알았습니다. 여기저기 아무것도 말끔하고 우리는 가는 길 옆에 나무가 많았습니다. 그 때 독일이 특별히 초락색이 보였는데 지금도 독일이 색강에 나면 초락색 나무를 제 눈의 앞에 나오는다.

우리 삼촌하고 슈투드가르트에서 프랑크푸르트로 가다가 우리 삼촌의 자동차를 고장났다.우리는 가속도로 엎에 자동차를 주차하고 기술 서비스를 전화했습니다. 5 분에 기술 서비스 도작했는데 어떻게 이렇게 빨리 안지 지금도 믿을 수 없습니. 10분에 우리 자동차를 수리를 시켰고 가서 계속했습니다.그 때 깜짝 놀라게 헤서 "독일에서 서비스가 원전 좋다"라고 생각 했습니다.

또 우리는 도시안에 갈 때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많아서 저는 우리 삼촌에게 " 왜 어랗게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많내요?"라고 질문했을 때 우리 삼촌는 웃으면서 "독일에서 자전거 타지 많는 사람 없을 것 같고 여기저기 자전거로 갈 수 있잖아"라고 대답했습니다.저도 나중에 자전거를 사서 대학교에 메일 자전거로 갔습니다.

제가 독일에서 첫 받었던 인상이 좋았으니까 그 날 후에도 보통 특별하게 독일에 대해서 계석 긍정적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레서 그 좋은 기걱에 때문에 독일어를 쉽게 배울 수 있었습니다.


Learn English, Spanish, and other languages for free with the HiNative 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