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have been collecting the liquor bottles for months.

  •  
  • 526
  • 3
  • 3
  • English 
May 14, 2017 14:34
I have been collecting the liquor bottles for months.
I do this because neither I need money for this and that, nor I do believe that drop by drop fills the tub, but I just collected nearly 50 bottles of Soju(Korean distilled liquor) and 3 bottles of beer so far.
Because when I bring this bottles to the convenience store in Korea, they change them into 100 won for a bottle of Soju and 130 won for a bottle of beer.
For your information, I wedge the changed money between the glass top and desk surface.

Needless to say, I am sort of nondrinker.
All of the bottles are just picked up in front of one girl's door who lives across the corridor from my office, and who looks my age.
I was inspired to gather them after I found out someday that only bottles were missing of the trash lying around her door.

Nevertheless I am not on speaking term with her, everyday there was too many bottles enough to makes me concern about her health seriously which requires immediate alcoholic care.
(Well I have some more stories about her)

I prefer Cola and Sweetened drinks to alcohol, such as Soju.
Maybe I have not yet experienced the bitterness but easy life.
In this way, I will buy a first class return airline ticket to Los Angeles.
From now on, I need to collect only about 107,650 bottles.
나는 몇 달 전부터 소주병을 모으고 있다.
돈이 궁해서 모으는 것도 아니고, 티끌 모아 태산이 된다는 말 또한 믿지 않지만 이제까지 소주병만 대략 50병, 맥주병 3병 정도를 모았다.
소주병을 편의점에 가져가면 한 병에 100원, 맥주병은 한 병에 130원으로 바꿔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바꾼 돈은 책상 유리 밑에 끼워 넣는다.

물론 나는 소주를 마시지 않는다.
맞은편에 사는 나와 비슷한 나이대의 여자 아이가 문 앞에 버리는 것을 그저 모은 것일 뿐이다.
언젠가 문 앞의 쓰레기 중 술병만 없어진 것을 본 후, 나도 모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대화를 나눌만한 사이도 아니지만, 빨리 병원에 가서 치료받아야 하는 게 아닐까 진지하게 걱정할 정도로 매일같이 병이 수북이 쌓여있다.
(이 여자에 대해서는 쓸 이야기 거리가 몇 가지 더 있다.)

나는 소주 같은 술보다 콜라나 달콤한 음료수가 좋다.
아직 인생의 쓴 맛을 보지 못해서 그런가 보다.
아무튼, 이것으로 1등석 미국 LA 여행 왕복 항공권을 살 것이다.
앞으로 약 107650병만 더 모으면 된다. ;D
Learn English, Spanish, and other languages for free with the HiNative 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