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웃긴 꿈을꾸었다.

  •  
  • 222
  • 1
  • 1
  • Korean 
Dec 6, 2017 15:47
너무 웃긴 꿈을꾸었다. 한국에 김강현 이랑 같이 회사를 다니고 놀고 찜질방 다니고 왜 그 사람 생각했던지 잘 모르겠다. 그 사람의 이름도 몰랐기때문에 구글에 "내 마음의 소리" 를 치고 알아봤다. 꿈이 기억을 다 안났지만 찜질방에 내가 코를 풀면서 이사람이 나한테 저리 가서 하라고.

아 나 일본어 배우고싶은데 진짜 못해서 시작 하기 힘들다.. 대화를 하고싶어 ..노력을 더 해봐야겠다. 최근에 한국 드라마가 재미없어가지고 일본꺼 재밌게 보고있다.일본 드라마 음악 도 기타 쓰는 방법이 듣기 너무 좋다. 일본 음악 전혀 모르는데 뭐 좋은거 찾아서 들어봐야겠다
I had a weird dream with GangHyun Kim. I dreamt that he was like my office buddy, going to work, eating together, going to korean bathhouses. I didn't even know his name before I googled it. I just remember him from the webtoon drama, "Can you hear my heart?'". I don't remember all of the dream, except that I blew my nose and he remarked, "Can you do that over there?" in Korean.

I want to learn japanese, but the first basic steps learning it seems so difficult. I want to be able to have a conversation.. so I must put in the effort. Lately, I've been watching japanese dramas because Korean ones aren't that fun to watch. The guitar that goes into japanese music in dramas are so good. I don't really know japanese music, so I must find some good ones to listen to.